Home > 지점안내 > 지점뉴스
지점뉴스

안양평촌점 | 안양 두피탈모센터 닥터포헤어, 20대 탈모 “당신만의 고민이 아닙니다”

  • 닥터포헤어 (drforhair)
  • 2019-10-18 15:16:00
  • hit466
  • vote1
  • 218.48.182.175

[헤럴드경제 시티팀 = 김연아 기자]

 

취업준비생 김모 군(27, 안양)은 최근 한 가지 고민에 빠졌다. 입사 면접을 진행하면서 머리숱이 적은 것이 인상에 나쁘게 비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유전적 영향을 받아 숱이 적은 것도 있지만 여기에 취업 스트레스까지 더해지면서 탈모 증상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여성의 경우 취업 전 이미지의 70~80%를 차지하는 헤어스타일 때문에 헤어라인 및 정수리탈모관리를 하고 있는 가운데

김 군도 같은 이유로 20대 탈모 증세를 걱정하고 초기탈모관리를 받아야 할 지 생각중이다.

탈모 증상은 김 군과 같이 젊은 남성들에게 흔히 일어나는 일이다. 일반적으로 중년 이후 남성호르몬의 과다 분비나

개인이 가진 유전적인 소인 등에 의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탈모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면서

20~30대 청년은 물론 10대까지 나타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의 발표에 의하면 탈모 증상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05년 14만5000명에서

2009년 18만1000명으로 24.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눈길을 끄는 점은 전체 탈모진료 환자 중 절반 이상이 10~30대이고 탈모시장의 주요 고객층 또한 동일하다.

이처럼 젊은 층 탈모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체질적으로 약하게 태어나는 환경적 요인과 잘못된 생활습관, 불규칙한 생활패턴 때문이다.

또 학업이나 취업, 직장생활 등에서 오는 스트레스도 주된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기에 패스트푸드에 과다 함유되어 있는 트랜스지방 등도 지루성탈모를 가속화시킨다.

탈모의 진행속도는 개인마다 차이가 있다. 그러나 지루성두피를 방치해두면 두피의 염증이나 가려움, 통증 등이 악화되어 탈모속도가 빨라지게 된다.

따라서 머리가 많이 빠질 땐 혼자 고민하며 자가 처방이나 민간요법 등에 의존하기보다는 초기부터 전문가와의

상담 후 적극적인 두피탈모관리에 나서면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평소 두피의 재생력을 높이는 생활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머리를 말릴 때는 되도록 공기 중에서 자연선풍기바람,

드라이찬바람으로 건조시키고 잦은 염색, 탈색, 펌 등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탈모개선 비타민이나 프로스카, 프로페시아, 미녹시딜,모발이식, 가발 등의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닥터포헤어 두피탈모센터 안양 평촌점은 "젊은 탈모인의 경우 자신감 상실이 큰 문제로 작용하고 있다"며 "외적인 부분에서

오는 문제로 정신적인 고민에 빠지기보다는 두피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닥터포헤어 두피탈모센터는 안양 평촌 산본 범계 인덕원 군포지역에서 탈모로 고민을 겪고 있는 젊은 20~30대에게

전문적인 두피탈모관리프로그램과 개별맞춤 상담을 통해 만족감을 높여주고 있다.


citynews@heraldcorp.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